가톨릭갤러리

전체메뉴
  • 검색

가톨릭성미술

back

sub_menu

  • 가톨릭성미술 > 성화/이콘 해설

  • 엘 그레코의 성령 강림
  • 2019-06-11
[성화 이야기] 성령 강림

- 엘 그레코, 1596-1600년경 제작, 캔버스 위 유화, 275x127cm, 마드리드 프라도 미술관, 스페인.

이 화가의 본명은 도메니코스 테오소코폴루스이나, 스페인어로 그리스인, 즉 엘 그레코라 불렸다. 그는 당시의 정형화된 화풍은 따르지 않았고, 다소 거칠은 마감 선에 길쭉하게 세로로 늘어난 듯한 모습으로 인물들을 그려내어, 누가 봐도 그의 그림들을 구별해낼 수 있다.

하늘에는 흰 비둘기가 그려져 있고 혀의 모양으로 성령이 제자들에게 내려오고 있는데, 제자들의 표정과 동작은 놀람과 경악, 기쁨, 두려움, 차분함 등 각기 다른 모습을 보인다. 어떤 인물들은 거칠은 붓질로 얼굴 형상만이 그려져 있음에도 불구하고, 그 놀라운 감정이 강렬하게 전해진다.

맨 위쪽의 오른쪽에서 두 번째에 보이는 나이 든 남성이 화가의 자화상, 혹은 화가의 친한 벗을 그린 것이라는 학자들의 주장이 있다. 그가 누구이든 간에 그의 눈빛은 우리에게 많은 생각거리를 준다. 의심, 초조함, 자신감과 두려움이 느껴지기도 하는 그의 얼굴에서, 이 모든 감정은 인간이기에 쉽게 흔들리는 우리의 모습을 꿰뚫어 보는 화가의 모습인지도 모르겠다.

[2019년 6월 9일 성령 강림 대축일 군종주보 3면, 김은혜 엘리사벳]

* 그림 파일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찾은 것입니다.
원본 : https://www.wga.hu/art/g/greco_el/12/1214grec.jpg
  • 97
  • 1

tag

주호식(jpatrick)gallery

facebook twitter pinterest google